전국 폭발물 설치 충주, 제천, 광주에 협박 메일 ‘이재명 살해’

전국 폭발물 설치 충주, 제천, 광주에 협박 메일

전국 폭발물 설치 충주, 제천, 광주에 협박 메일 '이재명 살해'

16일, 폭발물 테러 협막메일로 인해 충북지역의 관공서에서 긴급 대피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식를 기점으로 청주시, 충주시.제천시 음성군, 진천군의 관공서 직원들이 대피했습니다.

청주시는 세종남부경찰서로부터 “8월 15일 오후 3시부터 16일 오후 2시 7분 사이에 전국의 모든 시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이메일 내용을 받아들여

관공서 내 직원들을 모두 대피 시켰으며 메일에 언급된 시청의 위치는 아직 정확하지 않습니다. 관련된 당국은 가능한 사태에 대비해 청주시청에 경찰 101명, 소방9명 폭발물 탐지내(EDO)등을 투입하여

폭발물의 설치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폭발물을 발견되지 않았고 오후 2시 30분 해당 관공서의 통제를 해제하였습니다. 이 메일은 서울시 등에서 발송된 이전의 일본발 폭발물 협박 메일과 동일한 IP주소로 밝혀졌습니다.

협박내용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8월 19일 15시 34분까지 살해하지 않으면 시한폭탄을 폭발시킬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과 일본 대사관, 남산타워, 일본인 학교를 폭발시킬 것이다’와 같은 내용이 담겨이썽ㅆ습니다.

광주 서부 경찰서는 광주시청에 폭말물 수색 작업을 수행했으며, 부산시청과 제주시청, 전북지역의 시청에서도 폭발물에 대한 의심 신고가 접수되었다고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