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 경선캠프, 식비 대납 업체에 강제수사 진행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 경선캠프, 식비 대납 업체에 강제수사 진행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 경선캠프, 식비 대납 업체에 강제수사 진행

더불어 민주당 전당대회 ‘ 돈봉투 살포’ 의혹 관련 검찰의 강제수사

더불어 민주당의 전당대회에서 발생한 ‘돈봉투 살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영길 전 대표의 경선 캠프에서 식비를 대납한 업체에 대한 강제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사의 본사와 대표 주거지 등에서 압수수색 진행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18일 오전부터 양변기 부속품 제조 업체인 A사의 전남 본사와 A사 대표 송모(71)씨의 인천 주거지 등 세 곳에서 압수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의혹 사건과 관련된 업체의 재무 및 관련 문서를 입수하고 조사할 예정입니다.

 

시비 결제 정황으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입건

검찰은 송영길 전 대표가 2021년 더불어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경선캠프의 실무자들의 식비를 대신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로 인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식비 대납 업체와의 관련된 재무 이력 등을 자세히 조사하고 분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송 전 대표와 송씨의 관계

검찰은 송영길 전 대표와 A사 대표 송모씨의 관계에 대해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송씨는 송 전 대표와 지역적으로 친분이 있는 전남 고흥군 출신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송씨는 2016년과 2018년에 송 전 대표에게 각각 500만원씩 정치후원금으로 총 1000만원을 납부한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A사의 송영길 테마주 관련 이슈

A사는 한때 송영길 테마주, 송영길 대장주 등으로 분류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검찰은 해당 업체의 재무 상황과 관련 문서 등을 정밀히 분석할 것으로 보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